벤츠 GLC vs BMW X3 SUV 비교! 350e 등 유지비 연비 승차감은?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의 양대 거탑! 메르세데스 벤츠와 BMW가 출시한 SUV 중 판매량도 많고 경쟁 관계에 있는 것이 벤츠 GLC와 BMW X3입니다.


국내에서도 편리한 크기와 고급스러움을 가진 2대를 철저히 비교해 봅니다.



GLC와 X3 - 연비 성능 비교

먼저, SUV 연비 이야기부터 해보겠습니다.



판매 대리점에서 알려주는 가솔린 ​​엔진과 디젤 엔진으로 비교해 보았습니다.


■ 벤츠 GLC : 등급별 공식 연비 수치 (JC08 모드)

  • GLC220 13.6km/L
  • GLC220 스포츠 13.5km/L
  • GLC220d 4MATIC 16.2km/L
  • GLC220d 4MATIC 스포츠 16.2km/L
  • GLC250 4MATIC 스포츠 13.4km/L
  • GLC250 4MATIC 스포츠 (가죽 사양) 12.3km/L
  • GLC350e 4MATIC 스포츠 13.9km/L
  • Mercedes-AMG GLC 43 4MATIC 10.3km/L
  • Mercedes-AMG GLC 63 4MATIC + 9.0km/L
  • Mercedes-AMG GLC 63 4MATIC + 8.8km/L



■ BMW X3 : 등급별 공식 연비 수치 (JC08 모드)

  • X3 xDrive20i 13.5km/L
  • X3 xDrive20d 17.0km/L
  • X3 M40d 14.9km/L



공식 발표치 중 JC08 모드에서의 비교하면, 가솔린 2.0L 엔진에선 13.5km/L로 똑같고, 디젤 엔진은 벤츠 GLC가 2.2L, BMW X3가 2.0L에 배기량은 GLC : 16.2km/L, X3 : 17.0km/L로 디젤 엔진은 X3가 우세, 휘발유는 무승부입니다.


하이브리드 GLC350e 4MATIC 스포츠는 가솔린 운행을 기준으로 산출된 수치입니다.


이어서, 하이브리드 주행 기대 성능입니다.


연비 게시 사이트의 실 연비 정보에 의하면,


■ 디젤 엔진

  • GLC220d 4MATIC 스포츠 16.2km/L → 11.93km/L
  • X3 xDrive20d 17.0km/L → 13.51km/L



■ 가솔린 엔진

  • GLC250 4MATIC 스포츠 13.4km/L → 9.70km/L
  • X3 xDrive20i 13.5km/L → 9.47km/L


실제 연비도 가솔린 차량에 대해서는 양쪽 모두 10.0km/L 정도이므로, 연비에 관해서는 디젤 엔진 만족도가 더 높을 겁니다.


두 자동차 모두 몸집이 커서 4륜 구동 SUV 중에선 연비 성적이 좋은 편입니다.

유지비를 생각해 보면

1년 동안 12,000km (월간 1,000㎞)를 달린다면,


■ 가솔린 엔진 (고급휘발유 약 1,500원)

  • GLC250 4MATIC 스포츠 9.70km/L : 필요한 연료 1,237L × 1,500원 = 1,855,500원
  • X3 xDrive20i 9.47km/L : 필요한 연료 1,267L × 1,500원 = 1,900,500원


■ 디젤 엔진 (경유 약 1,200원)

  • GLC220d 4MATIC 스포츠 11.93km/L : 필요한 연료 1,006L × 약 1,200원 = 1,207,200원
  • X3 xDrive20d 13.51km/L : 필요한 연료 888L × 약 1,200원 = 1,065,600원


가솔린 엔진의 차이는 미미하나, 디젤 엔진에서는 X3 연비가 141,600원 저렴합니다. 또한, 자동차 세금과 배기량에 붙는 추가 세금까지 고려하면 차이는 더 벌어집니다.


연비 성능과 유지비 면에서도 BMW X3 디젤이 한 수 위라고 볼 수 있을까요.


유지비 측면에서 각 등급에 포함된 스타일도 유심히 봐야 합니다.


타이어 사이즈는 벤츠 GLC, BMW X3 둘 다 기본이 18인치지만, 스포츠와 M테크 모델은 19인치입니다.


SUV 타이어 크기는 대체로 큰데, 1인치만 차이 나도 가격 차 또한 상당히 커집니다. 구입시 주의하지 않으면 타이어 펑크, 마모 시 교체할 때 매우 놀랄 수 있습니다.


승차감은 어느 쪽이 좋을까?

프리미엄 브랜드로서 충분한 지명도를 가지고 있는 메르세데스 벤츠와 BMW입니다만, 모델에 따라 승차감 특성이 다릅니다. 그래서 일률적으로 어느 쪽이 우수하다고는 말할 수 없습니다.


GLC와 X3는 라이벌이죠. 각각 어떤 승차감인지, 어떤 특징을 가졌는지 풀어보겠습니다.



GLC와 X3 크기


  • X3 4,725 × 1,895 × 1,675
  • GLC 4,660 × 1,890 × 1,645


크기는 오차 범위에서 거의 똑같습니다.


서로가 의식한다는 증거겠죠. 미들 사이즈(중간 크기) SUV를 대표하는 차종이라서 닮아 버리는 건 어쩔 수 없을 겁니다.


비교해보면, 각각 개성이 있고 결코 닮지 않은 두 차량이지만, 크기는 거의 똑같다는 얘기가 됩니다.



벤츠 GLC 승차감은 정말 조용하고, 부드럽고, 노면 상황이 어떻든 바닥에 단단히 붙어가는 서스펜션이 큰 특징입니다.


현재, 메르세데스 벤츠 라인업 중 가장 메르세데스처럼 움직이는 서스펜션이라고 말하는 사람도 적지 않습니다.


앉는 위치가 세단보다 높고, 휠 대경이 되는 SUV 중 서스펜션 가동 범위가 넓고 부드러운 느낌입니다.


X3 승차감 또한 BMW를 대표하는 스포티답게 짧은 시간 운전해도 부드럽다고 느끼게 합니다.


코너에서의 하중이 제대로 느껴지고, 단차(높낮이 차가 많이 다른 도로) 등을 부드럽게 넘어가서, 와인딩을 즐기고 싶을 때 가장 먼저 생각나는 자동차입니다.


SUV라면 4륜 구동으로 험로 주파성에 멋있다는 인상을 받게 되는데요. 요즘 SUV 유행에서 중요한 것 중 하나가 도시에서의 활용성입니다. 그래서 구동 시스템을 선택할 수 있는 모델도 나오고 있습니다.


X3는 모든 등급이 사륜구동이며, 가변식입니다.


일반 주행 시 FR로 달리고, 노면 상황 등에 따라 자동으로 구동력을 배분하는 4륜 구동입니다.


GLC200은 FR로 4륜 구동 시스템을 채용하지 않았습니다.


사실, 사륜구동은 승차감에 영향을 줍니다.


후륜 구동 차량보다 발진 시, 정차 시 앞뒤 흔들림이 적습니다.


그 대신 연비, 승차감이 약간 무거운 느낌인 단점도 있습니다.


고정식, 가변식 어느 쪽이 좋다고는 단정적으로 말할 순 없지만, 가변식의 경우 일반 주행 시 FR이라 경쾌한 느낌이라고 생각합니다.


승차감을 단적으로 말하자면, "부드럽고 중후한 벤츠 GLC"와 "잠깐 타도 경쾌한 느낌의 BMW X3"라고나 할까요.




X3가 2017년, GLC는 2016년에 현재의 모델이 데뷔했습니다. 모델 교체 주기는 3년에서 4년이므로 GLC는 올해 2019년 마이너 체인지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GLC는 C클래스 기반의 SUV입니다. C클래스가 마이너 체인지되어 호평을 얻고 있는 가운데, C클래스 신형이 된 A클래스를 기반으로 새로운 기술 도입이 기대됩니다.


관련 글

벤츠 glc 350e 스포츠 연비 - 4WD 하이브리드 포함

벤츠 GLC 신형 장점과 단점 - 디젤 연비 1.62km/L

BMW X3 M40d와 X4 M40i 시승기

벤츠 GLC 신형 장점과 단점 - 디젤 연비 1.62km/L

렉서스 es300h 후기 - 버전 L (FF/CVT) [시승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