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코딩교육 프로그램, 코딩하기보단 Why가 먼저

초등학교 코딩교육 프로그램, 코딩하기보단 Why가 먼저


코딩교육 때문에 여러 말들이 많은데, 제가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건 코딩 자체가 아니라 코딩을 위한 기초지식입니다. 코딩을 대체 왜 해야 하는 것이죠.


일단 코딩하기와 관련된 기사 하나 살펴보겠습니다.



- 사실 진짜 문제는 코딩(Coding·컴퓨터 프로그래밍)이 아니다.


- 영국 6학년 학생은 1년 내내 모바일 앱을 만든다. 이미 다섯 살 때부터 250시간이 넘게 코딩 교육을 받은 아이들이다. 앱 만들기 교육과정은 6단계로 나뉜다.


첫째, 앱 기획으로 어떤 앱을 만들고 왜 만드는가.

둘째, 프로젝트 관리로 우리 팀에선 누가 어떤 역할을 맡을 것인가.

셋째, 시장조사 단계로 비슷한 앱은 어떤 게 있고 우리는 어떻게 앱을 차별화할 것인가.

넷째, 앱의 메뉴는 어떻게 나누며 어떻게 디자인할 것인가.

다섯째, 어떻게 프로그래밍해 앱을 완성할 것인가.

끝으로 어떤 마케팅을 해 시장에 앱을 퍼뜨릴 것인가.

- 영국 아이들은 각 단계를 매주 1시간씩 6주 동안 탐구한다. 어떤 앱을 만들지 토론하고 왜 이 앱이 사회에 필요한지 발표하고 친구들의 지적을 받아 구상을 수정한다. 그 과정에서 인터넷으로 자료 수집하는 법과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발표하는 법을 함께 배운다. 더불어 그들이 사는 사회와 시장을 배운다. 이 사회는 어떤 소프트웨어를 필요로 하는가, 나는 어떤 소프트웨어를 만들어 사회에 기여할 것인가.


- 컴퓨터 교육계가 우려하는 점이 바로 이것이다. 한국 학생들이 이런 질문을 던지고 답을 찾는 법을 배우고 있는가.


- “산업혁명의 동력은 수학이었다. 4차 산업혁명에선 코딩이 수학과 같은 역할을 할 것이다.” 2014년 초·중·고교에 코딩 공교육을 도입하며 당시 영국의 교육부 장관이 한 말이다.


위의 코딩하기 신문기사 정말 유익합니다.


코딩 교육이라며 코딩에만 몰두하는 우리나라 커리큘럼은 문제가 많습니다. 


초등교육 코딩 프로그램[초등학교 코딩교육 프로그램, 코딩하기보단 Why가 먼저]


모 기관의 코딩교육 커리큘럼입니다.


전 불만이 많아요. 중앙일보 기사처럼 앱을 만들 때 우리는 왜 만들어야 하며, 이 앱이 사회에서 어떻게 쓰일 것이며, 이 앱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고민하는 시간이 없어요. 그리고 팀 단위로 앱을 만들 텐데, 각자의 역할 분담은 무엇이며 기존의 앱보다 나은 점을 고민하는 시간 역시 없습니다.


컴퓨터 교육계가 우려하는 점이 바로 이것이다. 한국 학생들이 이런 질문을 던지고 답을 찾는 법을 배우고 있는가.


아직도 주입식 교육의 폐해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느낌입니다.

스크래치를 배우는 거야 학생 개인별로 진행할 수 있어요. 개인의 능력을 어느 정도 올리고 팀 단위로 앱을 만들어야 하니깐요. 하지만, 영국 아이들처럼 체계적으로 앱을 만드는 커리큘럼이 아닙니다. 마치, 성인을 대상으로 한 직업 전문학교 커리큘럼처럼 느껴집니다.


거기선 최대한 빨리 교육을 마치고 수강생들을 사회로 내보내야 해요. 그래서 꽤 많이 압축한 커리큘럼으로 수강생을 가르칩니다. 하지만, 초등학교 코딩교육 프로그램이 그와 비슷해서야 될까요? 초등학생들에게 가르칠 건, 실제 코딩 능력이 아닙니다.


코딩으로 제작된 앱이 이 사회에 어떻게 활용되며 그 앱을 사람들이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고민해야 해요. 즉, 기획이 먼저라는 겁니다.


초등학교 코딩교육 프로그램, 코딩하기보단 Why가 먼저[초등학교 코딩교육 프로그램, 코딩하기보단 Why가 먼저]


제가 전에 만났던 모 회사 모 팀장님은 그런 말씀을 하시더라고요.


Q : 시장 조사가 된 건가요? 수요는 있어요?

A : 아니요. 시장 조사는 안 했고, 수요는 만들면 돼죠.

Q : 뭐가 필요한지 모르는 사람한테 소프트웨어를 판다고요?

A : 뭐라도 만들고 나면 팔 수 있잖아요. 필요 없다고 해도 필요하게 만들어야죠.


현문우답입니다.


코딩하기 기초가 부족한 사람들이 흔히 하는 말인데, 내가 뭘 만드는지, 사람들은 뭘 필요로 하는지, 소프트웨어를 어떻게 만들어야 하는지 이해 못 하는 사람들은 결코 사회를 이해하지 못합니다.


신문 기사에도 나왔지만, 그들이 사는 법과 사회를 이해해야 하는데, 초등학교 코딩교육 프로그램에 결코 빠져선 안 되는 내용입니다. 도대체 아이들이 GPS, NFC, 전자부품 제어를 왜 배워야 합니까? 그 나잇대에 배울 내용은 따로 있습니다. GPS 같은 주변 기기 제어 방법은 고등학교에 진학해 배우거나 대학에서 배워도 늦지 않습니다.


코딩교육 초등학교 프로그램 코딩하기[초등학교 코딩교육 프로그램, 코딩하기보단 Why가 먼저]


비유를 들자면, 음악 시간에 리코더 한 번 부는 것으로 그치는 정도? 그 시간에 리코더 몇 번 불었다고 리코더 장인이 될 수 없습니다.


우리나라 초등학교 코딩교육 프로그램의 핵심 문제는 이것이죠. 아이들에게 직접 코딩을 가르치는 게 아니라 앱을 만들기 위한 과정에 집중해야 합니다. 자꾸 생각하게 만들어야 해요. 이게 왜 필요하지? 어떤 사람이 필요할까? 비슷한 앱도 있는데? 업무 분담은 어떻게 하지? 디자인은 어떻게 하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코딩 교육은 실제 코딩이 아닙니다. 왜 코딩을 해야 할까? 그것을 가르쳐야 합니다. 우리나라 코딩 교육 정말 걱정입니다. 왜 코딩 자체에 집중할까요? 시작부터가 문제입니다.


초등학교 코딩교육 프로그램, 코딩하기보단 Why가 먼저

댓글(2)

  • 권정현
    2019.09.30 23:18

    오늘 친구와 그 친구의 신랑..그리고 다른 친구들이 모여 저의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그 친구들은 저에게 쇼핑몰 창업에 대한 정보를 얻는 시간이였죠.
    저역시 컴퓨터와는 전혀 상관 없는 삶을 살다가 제가 필요한데 그 필요한게 없어 스스로 깨우치고 검색하여
    약 2년 가까운 새월을 스스로 문을 닫고 공부를 했었죠...학교다닐때 이만큼 했으면 서울대 법대를 다녔겠다며 스스로 웃곤합니다...그만큼 저에겐 프로그래밍이 재미있었습니다. 저를보는 시선은 대학문턱구경도 못해본 심지어 중학교도 자퇴하고 검정고시로 고졸을 가까스로 한 저에게 보내는 시선은 기가차다?는 거였습니다. 하지만 오늘은 그 상황이 역전되어 주변지인들의 자문이 해주는 상황이 되었고 그들에게 창업의 시작과 관리를 알려주며 저의 역할을 설명했습니다. 쇼핑몰 솔루션이나 컴퓨터쪽으로 무엇인가 답답하고 힘이들어 어떠한 시스템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때 저에게 말하라고 하였습니다.
    어른들 이야기는 대충 접히고 자신들의 아이도 요즘 코딩을 하거나 관심이 있어한다는 내용을 이야기하며 그러나 시간이 없다고 합니다. 아이들이 공부할 시간이 왜 없냐고 하자 공부할 시간이 없는게 아니라
    다른공부가 더 중요하다고 합니다. 그래서 어떤공부가 가장 중요하냐고 하자 국,영,수 라고 답을 하는 아이엄마 셋의 이구동성 답이 나옵니다.
    그래서 다시 질문했습니다. 고등학교때 배운 함수, 윤동주시인의 한구절이라도 기억나냐고...평소에 우리가 엘리펀트라는 말을 하냐고 물어보았지만 아무도 대답을 못했죠...
    대학교졸업후 대학원과 석,박사 과정을 지나 국문과 교수,수학과교수,영문과교수를 시킬생각 아니라면...수능390점 이상으로 서울대 의대보낼 생각이 아니라면 한번뿐인 아이들 인생 대신살아줄것 아니면 남들 다하는 의무교육같은 국영수보다 아이들의 미래와 앞으로의 시장변화를 주시하라고 조언하였습니다.
    그리고 자녀들의 코딩교육 면접일을 정하고 처음 시작하는 아이들에게 어떻게 하면 코딩을 나처럼 즐겁게 할 기회를 줄까 고민하다가 먼저 현재의 코딩교육방법을 알고자 검색중 이 글을 보게되었습니다.
    정말 주옥같은 글입니다. 맞습니다. 옴의법칙도 배우지 못한 아이들에게 gps...그게 무슨 괴언인지 저로서는 머리가 어질어질 했습니다...

    그리고 오늘 이 글을보고 몇일후 처음 마주할 그 아이들에게 고리타분한 </>에 관한 설명보다 어찌하여 코딩에 관심이 생겼는지 목표는 무엇인지를 물어보고 다음일을 생각해야겠습니다.

    조금은 실험적일지 모르지만 제 친구의 아이들이 현재의 의무코딩교육과는 다른 변칙적인 방법으로 저에게 많은 것을 배웠으면 좋겠습니다.

    • 2019.10.03 11:28 신고

      국영수 중요하죠.
      어휘력이 좋아야 내 프로그램을 남에게 잘 설명할 수 있습니다.
      영어를 조금은 할 줄 알아야 외국인 정보도 습득할 수 있고요.
      수학도 할 줄 알아야 논리적 사고가 가능합니다.

      보통 늦은 나이에 코딩을 배웠던 분들이 프리랜서를 하면서 겪는 문제가 몇 가지 있는데요.

      그중 가장 큰 문제가 문서입니다. 만들어서 줬으면 됐지, 메뉴얼이 왜 필요하냐고 따지는 사람도 많습니다.

      남들 기본은 챙기고 그 이상을 해야 합니다. 그래야 인정 받죠.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