꽉찬 20대, 포기했던 컴공 전공 살릴까 말까, 회계팀 직원 고민

꽉찬 20대, IT 프로그래머 학원 6개월은 어떨까? 컴공 졸업인데?


컴퓨터공학과 4년제를 졸업한 분입니다. IT 분야와 상관없는 일을 약 1년쯤 했습니다. 하지만, 배운 게 이거라고 적성에 안 맞아 전공을 살리려고 하는데, 엄두가 나질 않습니다.


20대 꽉 찬 나이로 다른 분야에 도전하기는 어렵고 부담되죠. 회계 공부라도 할까 싶은데 이건 인문계열 출신이랑 경쟁 자체가 안돼요. 20대 후반에 진로 고민이 생겼습니다. 


전공 포기 컴퓨터공학과[용기, 자신감이 필요하다]


컴퓨터공학과 출신으로 개발자의 삶을 포기할 때 여기보다 낫겠다고 생각했죠. 막상 몸으로 접한 타분야는 생각만큼 좋지 못했습니다. 개발자 10년차 연봉을 여기서는 꿈도 못 꿉니다. (컴공 졸업) 비전공자라 연봉 인상 폭은 더 적을 것 같아 고민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20대를 지나 30대를 바라보는 나이에 대학 전공 포기하고 회계 공부하는 것도 큰 고통입니다. 다른 분야는 늦은 정년과 안정적 일 거란 막연한 기대감으로 도전했습니다. 하지만, 취업 문은 너무 좁고 컴퓨터공학과 비전공자라 불리한 점도 많아요.

IT 분야 전산 쪽으로 돌아가고 싶으나 《1년의 세월을 버린 것 같아》 아깝습니다. 억울하고 분하지만 그래도 돌아가고 싶어요. 막상 돌아가려니 프로그래머의 삶 중에서도 단점만 떠오릅니다. 그러다 보니 돌아가고 싶어도 돌아갈 마음이 사라지고, 다시 타분야에 도전하려니 너무 고통스럽죠.


앞으로 무엇을 할지 막막합니다. 돈은 벌어야 하는데 뭐로 돈 벌까요? 내 진로는? 자존감은 바닥으로 떨어져 무엇을 해도 손에 안 잡힙니다. 차라리 1년 전에 컴공 전공을 살려 취업할 걸 ... 후회만 물밀 듯이 들어옵니다.


누가 월급 100만원 줄 테니 공부하자고 이끌면 당장이라도 따라가고픈 생각도 들어요. 아무 데나 제발 손을 내밀어 주는 곳이 있길 바랄 뿐입니다. 스트레스는 쌓여가고 쌓이는 고민거리만큼 나이도 점점 30대에 가까워집니다.


대체 어떻게 해야 할까요? 


회계 컴퓨터공학과 전공 포기[다른 업종 이직, 개발자와 프로그래머의 삶]




만약 회계, 인사, 경리 등 인문계열이라면?


회계 파트 프로그래밍 업체를 노려볼 만 합니다. 4년 동안 아무것도 안 한 건 아니므로 다시 배워서 회계 프로그램을 만들어 볼 수 있습니다. 아니면 ERP 회계 파트를 담당하는 것도 좋아요. 20대 후반, 꽉 찬 20대, 곧 30대, 이런 표현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요?


도전할만한 나이입니다. 늦지 않아요. 불확실한 미래에 불안하다고 정체된 삶을 살 순 없습니다. 과거에 잘못한 점을 고치려 하고 미래의 계획을 구체적으로 생각해 보세요. 어떤 결정을 내리든 고민은 또 생깁니다. IT 분야로 돌아오기로 마음먹었으면, 1학년 교재라도 뒤적이며 20살, 입학하던 시기의 생각도 떠올려보세요.



IT 분야 프로그래머 전공 포기[다른 업종 이직, IT 분야 프로그래머가 되기 위한 용기]



하지만, 현재 이도 저도 아닌 난감한 처지란 것도 생각하세요. 컴퓨터공학과를 졸업했으나 사회 경력이 전혀 없습니다. 게다가 전공 포기하려고 타분야로 진로를 결정한 경력이 있습니다. 누가 이런 사람의 이력서를 좋게 봐줄까요? 현실은 냉정합니다.


상황이 좋지 않은 만큼 에너지와 열정을 쏟아야 합니다. 가르칠 사람을 IT 회사에서 바라진 않아요. 함께 일할 사람을 원합니다. 코딩할 줄 모르고, 열정도 없어 보이는 사람과 일할 회사는 없다는 뜻입니다.


그러니, 이력서에 나의 열정과 다시 전공을 살리고픈 욕망을 강하게 적으세요.


이것도 힘들다면 학원을 졸업하는 것도 좋습니다. 20대 초중반 동생들과 컴공 출신 타이틀을 달고 공부하는 게 자존심 상할 수 있습니다. 상황이 좋지 않은 본인 처지를 생각해 자존심은 당분간 내려놓으세요. 이곳에서 기초를 다시 공부하고 동생들과 협업하는 기술을 배웁니다.


운이 없다고, 나는 왜 이럴까 자책할 필요도 없습니다. 죽자사자 달려들어 이력서에 적을 아이템을 만드세요. 




그래도 전공 포기가 맞는다는 생각이 든다면?


아무리 고민해도 컴퓨터공학과 전공을 살리기 싫을 수 있습니다. 그럼 마음에 끌리는 일을 해야 합니다. 어디를 가나 힘들고 고된 건 마찬가집니다. 당장 사랑할 수 있는 흥미를 따라가세요. 1군 건설업체 직원들도 10년 전에 퇴사 붐이 일었습니다. 그만큼 10년, 20년 후에도 안정적인 직업이란 건 예측하기 힘들어요.


만약 인문계열 일을 하다가 IT로 돌아오고 싶다면 생각해 보세요. 차라리 예체능 계열은 또 어떨지. 20대 후반의 예체능은 어떨지 말이죠.


전공 포기 개발자 재취업[다른 업종 이직, 개발자로 다시 살고픈 욕구]


그래도 중요한 건, 현재 내가 가진 능력입니다. 회계 쪽에서 일했으면, IT ERP 회사에 지원하되 기획 파트를 노릴 수 있습니다. 이게 차라리 현명하죠. 프로그래밍이 싫다면 지금 능력을 살릴 수 있는 파트를 알아봐야 합니다.


어쨌든 한 가지 길은 포기하기로 했다면, 거기에 맞춰 생각도 바꿔야죠. 가장 좋은 건 내 능력을 모두 포용할 수 있는 업무를 맡는 건데 현실적으로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용기 희망 웹에이전시 컴공[다른 업종 이직, IT 분야 프로그래머는 그래도 싫다면?]




연구실 후배 이야기, 현명한 진로 선택


컴퓨터공학과 졸업 후 개발자론 살기 싫어 전공 포기한 여후배 이야기입니다. 20대를 지나 이제 30대가 된 여자 후배죠.


처음엔 기술영업을 했습니다. 전공을 살려 영업을 하다 보니, 현실 가능한 요구사항과 그렇지 않은 것을 빠르게 판단할 수 있었죠. 그래서 개발자들과 업무 협의하기 편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다 보니 이 장점을 다른 직원이 가져갔습니다. 자기만의 장점이 사라진 셈이죠.


꽉찬 20대, 포기했던 컴공 전공 살릴까 말까, 회계팀 직원 고민[다른 업종 이직, 대한민국 직장인의 고민 거리 중 하나] 전공 살려야 하나?


그래서 컴공 출신 웹에이전시로 전환했습니다. 같은 회사에서 다른 부서로 이동한 거죠. 디자인, 프로그램, 영업, 기타 등등, 「프로그래밍과 영업은 할 줄 알기에 적응도 빨랐」습니다. 다만 야근이 많고 스트레스도 많았습니다. CS만 하다가 웹 쪽을 보려니 모르는 용어와 개념도 많았죠.

지금은 에이전시로 일한 지 3년이 넘었습니다. 회사 TF팀 이사님과 함께 일합니다. TF팀은 현재 2명뿐이고 이사님은 기술영업 출신으로 사회 경력만 20년이 넘는 베테랑입니다.


컴퓨터공학과 출신 후배의 직업 목록

  1. 기술영업
  2. 웹 에이전시
  3. TF


TF팀의 성격이 확실한 건 아니라, 업무가 중구난방입니다. 하지만, 이것저것 아는 게 많아 업무를 이것저것 처리할 수 있습니다.


제 후배가 선택한 길은 이것입니다. 물론, 운이 좋았고 기회도 잘 찾아왔지만, 그 기회를 얻기 위해 후배가 얼마나 노력했을까요? 자기 진로를 자기가 개척했습니다.


IT 프로그래머로 돌아오는 것도 좋습니다. 돌아오지 않아도 좋습니다. 현재 자신의 상황을 인정하고 노력하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꽉찬 20대, IT 프로그래머 학원 6개월은 어떨까 컴공 졸업인데[다른 업종 이직, 무엇을 하건 길이 있다]




덧글. 심한 이야기도 할게요. 정말 이도 저도 모르고 집에서 "에라 게임이나 해야지"라는 생각을 하신다면, 이미 글러 먹었으니 막노동이나 하세요. 말이 안 통하는 사람에게 말을 걸어주는 성격 좋은 사람이 현실엔 없습니다. 


꽉찬 20대, IT 프로그래머 학원 6개월은 어떨까? 컴공 졸업인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