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조 황제가 된 태조 폭군 석호, 갈족 석씨 일가의 분열 [20화]

후조 황제가 된 폭군 석호, 갈족 석씨 일가의 분열 [20화]


석륵이 마침내 유언을 남겼다.


"...(중략) 중산왕 석호는 재삼 옛날 주나라 건국 공신 주공이 성왕을 보좌한 공을 생각도록 하고 이를 구실로 삼지 말아야 한다." 


그러나, 그 유언은 지켜지지 않았다.



5호16국 후조 석호[위진남북조 시대] 5호16국 초기 역사



석호는 석륵의 아들, 또는 조카로 기록되어 있는데 295년생 토끼띠의 석호는 274년생 말띠인 석륵과 21세 차이가 나기에 아들, 조카 모두 가능성이 있다. 그렇지만 석륵이 태자를 314년생 개띠 석홍으로 삼은 것으로 보아 아들은 조카의 오기로 보는 것이 합당할 것이다.


서진 말기, 오랑캐들이 노비처럼 매매가 되었는데 이들에 대한 처우는 형편없었다. 석호도 어려서부터 호족 노비로 하북과 회하 일대를 전전했다. 어렸을 때 『개와 돼지』의 음식을 먹고, 소와 말 같은 사람을 살았다고 전해진다.


아마도 그가 장성한 뒤 약탈과 살인을 즐겼던 이유가 여기에 있진 않을까 생각은 든다. 물론, 예상일 뿐이지만.



석호는 어린 시절부터 삐딱한 모습을 자주 보였다.


17세 전후론 군영에서 병사와 말들에게 새총을 쏘아 원망이 높았고, 이듬해엔 배우 정앵도와 동성애를 즐기기 위해 처를 죽이기도 했다. 다음 처인 최씨 또한 정앵도의 참언을 듣고 죽였으며 성루를 공략하면 선악을 구별하지 않고 몰살했다.


※ 처음 글을 쓸 땐 몰랐는데, 정앵도는 남자입니다. 동성애 설은 사실 무근입니다.

관련 글 : 후조 정앵도 [바로가기]



대선우 석호 갈족 노비[위진남북조 시대] 5호16국 초기 역사



업성에선 태자 석홍의 외숙인 서하의 처와 딸을 겁탈하고 보물을 훔치기도 했다. 흉포하고 교만한 정도가 하늘을 찌를듯했다. 이에 석륵은 모친 왕씨에게 이를 고한 뒤 죽이려 했었지만, 고생을 함께 나눴던 왕씨는 석호를 두둔한다.


"일을 잘하는 소도 송아지 때는 수레를 자주 망친다. 한번 참고 견디면 장성한 뒤 좋은 인물이 될 것이다."


권력욕도 강했던 (후조 태조) 석호 석륵이 칭제했을 때 대선우의 자리가 자신에게 올 줄 알았건만, 태자 석홍에게 돌아가자 아들 석수에게 이같이 말했다.


"주상은 양국을 도성으로 삼아 칭왕한 이래 오직 도성에 머물며 각 부서를 지휘했다. 정작 전장에서 혈전을 벌인 사람은 나 한 사람이다. 20여 년 동안 동서남북으로 적들을 평정하고 13주를 판도에 넣었다.


위진남북조 시대 후조 갈족[위진남북조 시대] 5호16국 초기 역사


  • 조나라의 대업은 나 석호의 공이다.


나에게 대선우를 수여해 나의 대공을 현창자하는게 마땅하다. 주상이 혼매해져 젖비린내 나는 아들에게 주었으니 매번 이를 생각할 때마다 침식이 불편하다. 주상이 붕어하면 그 자손을 모두 없애 버리고 말 것이다."

석륵 사후, 석홍은 강력한 군권을 바탕으로 후조의 최고 권력자가 된 석호에게 황위를 넘기고자 했다.


석호는 이를 거부하며 이런 말을 했다.


"네(석홍)가 뒤를 잇지 않으면 천하가 시끄럽게 된다. 하필 지금 이같이 하는 것인가?" 


동진 성제 함화 8년(333) 9월, 석홍이 억지로 보위에 올랐다. 정권을 장악한 석호를 승상, 위왕, 대선우에 임명하고 구석을 더했다. 다들 눈치채셨겠지만 구석이 내려지는 순간 그 나라 황제는 그날로 끝이다.


구석을 내리는 건 선양(? 말로만 선양)으로 가는 흔한 길일 뿐이었다.


석호는 자식들을 각지의 요충지에 임명했고, 측근들에겐 요직을 맡겼으며 석홍과 석륵의 비빈들을 숭훈궁으로 몰아넣어 함께 살게 했다.



후조 황제가 된 태조 폭군 석호, 갈족 석씨 일가의 분열[위진남북조 시대] 5호16국 초기 역사



이때 석륵의 황후 유씨는 이런 상황을 견딜 수 없어 석륵의 양자 석감과 모의해 남양왕 석회를 맹주로 삼아 석호를 토벌할 생각이었다. 그러나 진작에 정보는 새어나가 석감은 숯불 위에서 서서히 구워지며 죽었다. 유씨도 단칼에 목이 베어졌다.


얼마 후 석륵의 종실 하동왕 석생과 석랑이 관중에서 기병하자 석호는 보기 7만으로 이를 제압하고 석랑의 두 다리를 자른 후 서서히 죽였다. 서북의 저족과 강족 부락도 함락시키자 석호에게 대적할 집단이 사라졌다.




334년 10월, 허수아비 황제 석홍은 석호에게 황위를 넘겼다.


석홍은 폐해져 해양왕에 봉해졌지만, 며칠 후 형제, 비빈들과 함께 죽임을 당했다. 당시 석홍은 22세에 불과했다.


"조조와 사마의 부자는 남의 고아와 과부를 속이고 호려서 천하를 취한 놈들이다."


위와 같은 발언을 했던 석호는 즉위하자마자 조천왕을 칭하며 세력이 강성했던 요익중을 말로 잘 다독였으며 불교를 공인하여 새로 옮긴 수도 업성에 낙양의 주요 『불교 문화재』를 이전했다.



석호 갈족 석씨 석륵 대선우[위진남북조 시대] 5호16국 초기 역사


당시 강족의 세력은 강성했음에도 이들의 수장인 요익중은 마음으로만 후조 정권에 고개를 숙였을 뿐이었다.


"나는 줄곧 대왕(석호)이 시세의 영웅인 줄 알았소. 어찌하여 선제(석륵)로부터 큰 은혜를 입고 그 자식의 자리를 빼앗은 것이오?"


"내가 황위를 탐낸 것으로 아시오? 단지 석홍의 나이가 어려 대임을 맡을 수 없을 것으로 생각해 그를 대신해 집안일을 돌보는 것일 뿐이오."


동진 성제 함강 원년(335), 수도를 양국에서 업성으로 옮겼다. 폭군답게 업성에 전각을 조성하고 수만 명의 미녀를 채웠다. 심심할 때 가지고 놀기 위해 수억 전을 들여 이동형 교각을 만들려 했으나 실패하기도 했다.



후조의 영역 - 수도 양국과 업도의 위치(허베이성 형태시(하북성河北省 邢台市))후조의 영역 - 수도 양국과 업도의 위치(허베이성 형태시(하북성河北省 邢台市))



당시 백성들은 요역이 많아 생산 활동에 전념하지 못해 후조 전역에서 물가가 치솟았다. 백성들의 고통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 그런데 이를 어쩌나, 폭군 석호에겐 그를 닮은 아들들이 있었으니...


석호의 태자 석수는 어려서 부터 아버지를 따라 종군하며 많은 공을 쌓았다. 목숨이 위험한 전장터를 따라나섰던 아들이니 석호 입장에선 석수의 존재가 꽤 자랑스러웠을 것이다. 그러나 석수에게 큰 단점이 있었다. 그건 바로...바로바로 아버지를 닮았다는 것이었다.


후조 황제가 된 폭군 석호, 갈족 석씨 일가의 분열 [20화]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