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벤츠가 맵다? 벤츠 A250 4matic 클래스 세단 시승기


틈새 수요

메르세데스 벤츠 A 클래스 최초의 세단입니다. 일본에서 예약 주문은 2019년 7월부터 시작됐고, 우선 고성능인 "벤츠 A250 4matic" 부터 출시되었습니다. 1.4 리터로 136ps의 "A180"과 AMG 라인 장착 차량인 A180 스타일은 좀 더 뒤에 출시됩니다.


메르세데스 벤츠로선 최초의 전륜 구동 아키텍처를 이용한 정장 세단이 벤츠 A250 4matic 입니다. 이미 "CLA 클래스"가 있는 것은 아닐까, 생각하지만, CLA는 4도어 쿠페 & 슈팅 브레이크라는 별도 장르라고 보입니다.


[주요 제원] 전장 × 전폭 × 전고 : 4560mm × 1800mm × 1430mm 휠베이스 : 2730mm 차량 중량 : 1580kg 승차 정원 : 5명 엔진 : 1991cc 직렬 4기통 DOHC 터보 (224ps / 5500rpm, 350Nm / 1800~ 4000rpm) 변속기 : 7AT 구동 방식 : 4WD 타이어 사이즈 : 225 / 45R18, 가격 : 485 만엔 (OP 제외).[주요 제원] 전장 × 전폭 × 전고 : 4560mm × 1800mm × 1430mm 휠베이스 : 2730mm 차량 중량 : 1580kg 승차 정원 : 5명 엔진 : 1991cc 직렬 4기통 DOHC 터보 (224ps / 5500rpm, 350Nm / 1800~ 4000rpm) 변속기 : 7AT 구동 방식 : 4WD 타이어 사이즈 : 225 / 45R18, 가격 : 485 만엔 (OP 제외).

세단 시장은 축소되고 있지만, 무시할 수 많은 없습니다. "C클래스"는 커지고 있어요. 현재 C클래스는 전장 4686mm, 전폭 1810mm의 크기입니다. 길이가 1980~90년대의 E클래스(W124)의 4740mm보다 약간 짧지만 2840mm의 휠베이스는 W124의 2800mm를 넘었습니다.


그런 점에서 새로운 A클래스 세단은 전장 × 전폭 × 전고 = 4560 × 1800 × 1430mm, 휠베이스는 2730mm로 길이는 토요타의 현재 "코롤라 세단"(4495mm)과 "마크 X"(4770mm) 중간 정도. 만약, 지금도 있다면 "코로나" 정도의 크기라고 표현했을지 모르겠습니다. 코로나는 지금 없지만.


차체 크기(제원)는 전장 × 전폭 × 전고 : 4560mm × 1800mm × 1430mm. 구동 방식은 FWD(전륜 구동)과 4WD.차체 크기(제원)는 전장 × 전폭 × 전고 : 4560mm × 1800mm × 1430mm. 구동 방식은 FWD(전륜 구동)과 4WD.


신형 A클래스 세단인 벤츠 A250 4matic에서 중요한 것은, CLA와 같은 크기면서 CLA 보다 주로 리어 오버행을 절약할 수 있는 부분, 130mm 정도 길이가 짧은 점입니다. 그만큼 트렁크 용량은 CLA 460리터지만 A클래스 세단은 420리터로 약간 작아졌습니다.


세세한 이야기지만, 지금 경쟁에서 살아남은 제조 업체, 특히 메르세데스 벤츠는 모델 숫자를 늘려 틈새 수요를 대응하고 있어서 자연스레 좋은 역사를 만들어가고 있는 셈입니다.


트렁크 룸의 통상시 용량은 430 리터.트렁크 룸의 통상시 용량은 430 리터.


트렁크 룸 바닥 밑에 작은 바구니.트렁크 룸 바닥 밑에 작은 바구니.


뒷좌석 등받이는 40:20:40 분할 가도식.뒷좌석 등받이는 40:20:40 분할 가도식.

2019년 인테리어는 기본적으로 현재 A클래스를 답습합니다. 계기판 디자인은 큰 직사각형 디스플레이와 "제트 엔진의 터빈을 연상시킨다"라고 메이커가 표현하는 5개의 원형 에어 아울렛이 인상적입니다.


특히, 실버에 빛나는 에어 아울렛은 아르누보나 "에이리언"의 H·R·기가의 세계관 장식 같습니다.


실내 디자인은 A 클래스 해치백과 같음. 순정 내비게이션은 18만 7000엔(202만원) 옵션.실내 디자인은 A 클래스 해치백과 같음. 순정 내비게이션은 18만 7000엔(202만원) 옵션.


파노라믹 슬라이딩 루프는 16만 6000엔(180만원) 옵션.파노라믹 슬라이딩 루프는 16만 6000엔(180만원) 옵션.


고효율 엔진

시승차는 "AMG 가죽 시브 패키지"라는 20만 8000엔(225만원) 옵션의 클래식 레드/블랙 가죽 시트가 장착되어 있어 매우 화려합니다. 외장도 26만엔(280만원)의 AMG 라인의 사이드 스포일러가 붙어 있습니다.


AMG 가죽 시브 패키지(20만 8000엔(225만원)) 장착 차량의 시트 표피는 가죽. 앞 좌석은 전동 조절.AMG 가죽 시브 패키지(20만 8000엔(225만원)) 장착 차량의 시트 표피는 가죽. 앞 좌석은 전동 조절.


뒷좌석은 센터 팔걸이 (암레스트에 컵 홀더 내장)뒷좌석은 센터 팔걸이 (암레스트에 컵 홀더 내장)

벤츠 A250 4matic의 승차감은 딱딱합니다. 평평한 노면에서는 황홀한 부드러움을 보이지만, 울퉁불퉁한 노면에선 계속 흔들립니다. 컴포트 모드로 해도 서스펜션 스트로크가 짧아 딱딱하네요.


저속에서 조금씩 느껴지는 흔들림은 핸콕 225/45R18 사이즈의 타이어 탓도 있을 겁니다. 시승기에선 왕년의 190 같은 부드러운 승차감은 못 느꼈습니다.


WLTC 모드 연비는 12.9km/LWLTC 모드 연비는 12.9km/L


탑재 엔진은 1991cc 직렬 4기통 DOHC 터보 (224ps / 5500rpm, 350Nm / 1800~4000rpm).탑재 엔진은 1991cc 직렬 4기통 DOHC 터보 (224ps / 5500rpm, 350Nm / 1800~4000rpm).


1991cc의 직렬 4기통 직분사 터보 엔진은 고효율이며, 가솔린을 폭발시키기보단 공기로 달리는 것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엑셀 오프시엔 연비를 높이는데 엔진 브레이크는 거의 효과가 없습니다.


작은 벤츠가 맵다?

a클래스 치고 엔진은 소극적이고 승차감은 다소 딱딱하다는 좀 뒤죽박죽인 자동차 ... 라고 생각했지만, 하코네(가나가와현)까지 달려보니, 그렇지 않은 것임을 깨달았습니다.


휠베이스는 2730mm.휠베이스는 2730mm.


18인치 알루미늄 휠, AMG 라인 장착 차량(26 만엔(280만원)) 전용 디자인.18인치 알루미늄 휠, AMG 라인 장착 차량(26 만엔(280만원)) 전용 디자인.

벤츠 A250 4matic은 평상시엔 거의 100% 전륜 구동으로 달리는 타입으로 상황에 따라 후륜에 토크를 배분합니다. 맑고 마른 노면의 하코네 산길에서 얼마나 뒷바퀴에 토크가 공급되었는진 알 순 없지만, 토크 배분의 최적화 덕분에 주행감은 매우 훌륭했습니다.


변속기 트랜스미션은 듀얼 클러치 타입 7AT.변속기 트랜스미션은 듀얼 클러치 타입 7AT.


계기판은 풀 디지털.계기판은 풀 디지털.


주행 모드 전환 스위치는 센터 콘솔에 있다주행 모드 전환 스위치는 센터 콘솔에 있다



가격은 485만엔(5,230만원). C클래스 하나 위에선 가장 저렴한 모델입니다.


벤츠 A250 4matic 세단에 있고, C180에 없는 것. 그것은 세상의 보물인 4MATIC입니다. 눈 오는 날에도 걱정 없고, 안심됩니다. 나에겐 네가 있어서 기쁘다~는 이 느낌.


시승기에 사용한 차는 위에 적은 AMG 라인 외에


  • 25만엔(270만원) "레이더 세이프티 패키지",
  • 18만 7000엔(202만원)의 "내비게이션 패키지",
  • 20만 8000엔(220만원)의 "고급 패키지"(360 ° 카메라 시스템과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


및 풍성한 옵션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모든 옵션을 추가하면, 총액은 619만 9000엔(6,700만원)의 자동차가 됩니다. C200 4MATIC 614만엔(6,600만원)을 초과합니다!


2019 벤츠 A250 4matic 세단의 가장 큰 매력은 가격이 아닙니다. C200 4MATIC은 작은 벤츠가 맵다는 것을 증명하는 자동차로 코너링, 조작감 등 취급이 편안하다는 것에 있습니다.


관련 글

벤츠 e300 4matic 2019 디자인 및 가격과 성능

벤츠 glc 350e 하이브리드 4matic 스포츠 시승기 (4WD/7AT) 후기

벤츠 CLA 풀체인지 메르세데스 AMG 35 드디어 발표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