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스턴마틴 DB11 AMR(FR / 8AT) 시승기 V12 上

애스턴마틴 DB11 AMR(FR / 8AT) 시승기 上



순도가 높아졌다!

"AMR"은 애스턴마틴 레이싱을 뜻합니다. 경기용 자동차 개발의 노하우가 들어간, 애스턴마틴 고성능 시판 모델에 붙이는 명청입니다. 일본에서도 판매가 시작된 최신작 "애스턴마틴 DB11 AMR"은 그 이름에 걸맞는 존재인지, 시승기 통해 성능을 확인해 보았습니다.

고성능 사양을 적당히 어필

현재 애스턴마틴 모델 라인업을 정리하면,

  • 엔트리 모델(세금 포함 2000만엔(2억2천만원) 이상) V8 엔진을 탑재한 2인승 "밴티지"
  • 2+2 차체에 V12 또는 V8을 탑재한 "DB11"
  • DB11의 엄청난 버전이 "DBS 슈퍼레제라"에 V12를 탑재한 4도어 세단 "라피드"(및 EV 라피드E)

준비되어 있습니다. 곧 여기에 SUV "DBX"가 추가됩니다.


블루 블루 "Q 스페셜 페인트"에 그려진 "애스턴마틴 DB11 AMR". "AMR" 시리즈의 고성능 버전으로 명칭은 "Aston Martin Racing (애스턴 마틴 레이싱)"의 머리글자에서 따왔습니다.


이러한 모델 구성과는 별도로 2017년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는 "AMR(Aston Martin Racing)"이라는 서브 브랜드가 발표되었습니다. 여기에 모터스포츠 활동에서 얻은 노하우와 기술을 쏟았습니다. 고성능 사양으로 자리매김한 메르세데스 벤츠의 "AMG"나 BMW의 "M"과 같은 존재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Racing"이란 이름을 달았지만, 서킷 주행에 특화한 브랜드가 아니라고 애스턴마틴은 설명했습니다.


동시에 제네바에서 "라피드 AMR" 210대, "밴티지 AMR Pro" 7대가 한정판으로 발표되었습니다. (참고로 밴티지 모델 체인지 이전 모델). 또한, 그 자리에서 애스턴마틴은 전 모델에 AMR을 설정한다고 발표. 2018년 5월에는 V12 엔진을 탑재한 DB11 AMR 사양이 발표되었습니다.


이 시점에서 V12를 탑재한 표준 사양인 애스턴마틴 DB11은 카탈로그에서 빠져서, 현재 DB11의 라인업은 "DB11 AMR"과 "DB11 V8"입니다.

그리고, 이 애스터마틴 DB11 AMR이 지금 눈앞에 있습니다. 하지만 내외장 모두 시트 헤드 레스트 부분에 "AMR" 이름이 새겨져있어 오리지널과의 차이는 모르겠어요. 잘 확인하면 휠이 AMR 전용 경량 타입이지만 고성능 사양에 어울려 호감을 가질 수 있습니다. 물건이 좋아요.


운전석에 앉아 시동 버튼을 누르면 "퐁!" 소리와 5.2리터 V12 트윈 터보가 눈을 뜹니다. 섬뜩할 정도로 멋진 소리! 시승기 때문에 들은 멋진 소리!


데이타임 러닝라이트(주간 주행등), 사이드 라이트, 코너링 라이트를 모두 포함한 LED 헤드라이트 채용. 보닛 위에 있는 에어 아울렛은 기존 데이타임 러닝라이트(주간 주행등), 사이드 라이트, 코너링 라이트를 모두 포함한 LED 헤드라이트 채용. 보닛 위에 있는 에어 아울렛은 기존 "애스턴마틴 DB11"보다 2곳 늘었습니다.


좌우 C필러가 주행 중에 공기를 흡입하고 트렁크 리드 후단에서 배출시킵니다. 좌우 C필러가 주행 중에 공기를 흡입하고 트렁크 리드 후단에서 배출시킵니다. "애스턴 마틴 에어로 블레이드"라고 이름 붙여진 가상 스포일러 기능을 채용.


애스턴마틴 각 모델의 특징이자 공통 디자인인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애스턴마틴 각 모델의 특징이자 공통 디자인인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DB11 AMR"은 스모크 타입입니다.

손바닥에 닿는 쾌감

달리기 시작하면 승차감이 너무 좋아서 놀랍니다. 카탈로그에는 기존보다 쇼크업소버(충격 흡수) 감쇠 비율이 약 10% 증가한 것으로 나와서 어느 정도 충격을 각오했지만, 이 정도라면 불만은 없습니다.


물론 부드럽지는 않지만, 적당히 긴장된 이 정도 승차감이라면 매일 다리에 닿아도 좋을 느낌입니다. 물론, 시승기만으로도 충분히 만족했습니다.


이 자동차는 어댑티브 댐핑 시스템을 채용하며, 댐퍼 설정은 "GT", "스포츠", "스포츠+" 3가지로 선택할 수 있습니다.


서스펜션 형식은 앞이 더블 위시본, 뒤가 멀티 링크. 서스펜션 형식은 앞이 더블 위시본, 뒤가 멀티 링크. "다이나믹 모드"는 "GT", "스포츠", "스포츠+" 3가지 프로그램 중에서 선택된 가변식 주행 모드를 말합니다.


"애스턴마틴 DB11 V12다!"라는 흥분을 조금 가라앉히고 침착하게 관찰하면 스티어링 휠에서 전해지는 감각이 좋은 것을 깨닫습니다.


타이어가 지금 어디를 향하는지, 노면과 어떤 느낌으로 접해 있는지, 상세한 정보로 전해져 옵니다. 예를 들어, 타이어는 직진할 때 약간 왼쪽을 향하는데, 조금 삐걱삐걱하게 노면을 달린다는 그림이 선명하게 떠오릅니다. 타이어와 노면의 관계를 손에 잡히는 것처럼 알 수 있습니다.


고속도로가 흘러가는 듯한 승차감과 운전 느낌이 손바닥에 쾌감으로 전달됩니다. 좀처럼 경험하기 힘든 일입니다.


그리고 스티어링 느낌이 좋을 때 무슨 일이 일어나냐면, 운전자에서 가장 먼 위치에 있는 타이어의 상태를 파악할 수 있고, 안정감 때문에 자동차가 작게 느껴집니다.


타기 전에 봤을 때는 상당히 긴 애스터마틴 DB11 AMR이었지만, 운전 중에는 넓은 "마쯔다 MX-5" 정도의 느낌입니다.

계기판(instrument panel) 디자인은 계기판(instrument panel) 디자인은 "애스턴마틴 DB11"을 답습합니다. 스퀘어 형상의 스티어링 휠 안쪽에 시프트 페달을 배치했습니다.


"AMR" 로고가 들어간 헤드 레스트 일체형 앞 좌석. 시승 차에는 옵션 환기(벤치레이션) 기능이 제공됐습니다.


트랜스 액슬 방식을 채용하기 위해, 뒷좌석 공간은 최소화. 앞 좌석과 유사한 색상 및 스티치로 코디되어 있습니다. 승차 정원은 4명.트랜스 액슬 방식을 채용하기 위해, 뒷좌석 공간은 최소화. 앞 좌석과 유사한 색상 및 스티치로 코디되어 있습니다. 승차 정원은 4명.


이어지는 시승기에선 스포츠+, 가격, 옵션, 미세한 조작감을 소개합니다.



시승기 읽으시고, 랜드로버 관련 글도 추가로 읽어보세요.


영국차 관련 글

2019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츠 여름 업데이트와 신모델

럭셔리 랜드로버 벨라 SE250PS 스펙 및 가격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