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프로그래머 미래 전망? 현실은 SW HW 둘 다 수명 길고 긍정적

IT 분야 전망 오해하지 마세요. SW, HW 둘 다 좋습니다 


지난 2011년에 어떤 글을 썼었는데, 많은 분이 댓글을 달아주셨습니다.

2011년에 인식이 안 좋았다가 최근 IT 분야와 컴퓨터공학과와 프로그래머 인기가 좋아졌습니다. 동시에 오해를 불러일으킬 이야기도 함께 퍼지고 있는데요. 현재의 오해는 현실을 오독하는데서 비롯된 것 같습니다.


뭐,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둘 다 미래 전망 좋습니다. 다만, 하드웨어는 일이 힘들고 배울 게 많아서 공부를 많이 해야 합니다. 그렇다고 소프트웨어 개발에 필요한 지식이 적다는 건 아닙니다. 남들보다 더 많은 것이 필요하다는 의미죠.


IT 분야 미래 전망은 현실은 SW, HW 둘 다 좋고 수명도 깁니다[개발자 수명과 연봉 논란]


아래 소개할 댓글을 보시면, 전반부는 2011년 당시에 적힌 것이고, 후반부는 2015년에 적힌 것입니다. 2011년에 적힌 글에는 어두운 개발자 인생을 이야기하지만, 후반부엔 IT 분야를 오해하는 글이 있습니다.




1. 자업자득, 실력 좋은 개발자를 내쫓은 건 악덕 업체들


업체의 자업자득으로 인력난 심해지니 초급 단가가 월 450 부르는 상황까지 왔는데요. 그러면서도 젊은 개발자들이 실력도 없고 의지도 없는듯한 모습을 보여 안타깝습니다.


고소득은 고소득인데 평생을 걸쳐 종사하기에는, 저를 사회초년병으로 돌려준다 해도 이 직종을 다시 하려면 많이 망설일 것 같습니다. 전망도 그렇고 ... 그리고 대기업 다니고 있습니다만 ... 심지어 갑으로 갈 예정입니다만은 ... 딱히 다른 사람들보다 행복한 인생이라 자부하기 힘드네요.


중소기업이나 IT 분야 프리랜서 할 때보다 나아지는 점도 많지만, 무언가 슬픔도 하나하나 늘어갑니다. 왜 이렇게 살아가야만 할까 ... 라는 고민 말입니다.


하드웨어 개발자 전망[정보통신 분야와 컴퓨터 공학과, 소프트웨어]


ㅡ,.ㅡ 허... 그렇군요. 그 정도일 줄은 상상도 못 했네요. 요새 통하는 명언이 있습니다.


"요즘 애들은 코딩할 시간에 영어 공부해서 눈이 높아요" <- ☜ 이게 현실.


아직 현업에 남아있는 비공식 20년 차 공식 10년 차 프로그래머로서 이런 글을 볼 때마다 기쁩니다. 앞으로 건강만 유지하면 미래 IT 분야에서 먹고 살기는 문제없겠구나 라고.. -.-


힝 ... 현실이 그렇죠 뭐 ...


나름대로 개발 분야에 20년 이상 발 담근 사람으로서 위의 내용에 공감이 많이 가네요 ^^;


다른 면으로는 창업가 정신을 가지고 도전을 할 수 없게 만드는 사회 분위기가 문제입니다만, 취업이 아니라도 소프트웨어 개발 분야는 그래도 꿈을 펼칠 수 있는 무대가 많잖아요 ^^; 힘을 냅시다~


IT 분야 프로그래머 개발자 전망[개발자 수명과 연봉 논란]



2. 문사철 대신 SW로 ... 시대가 변했음, IT 전망도 좋음


요새 인구론이라고 해서 인문계 학생들은 SW 배워서 취업하려고 한답니다. 야근에 대우 안 좋아도 인문계 학생들에겐 그런 프로그래머 일자리라도 감지덕지라서 ...


초급개발자 공급은 대우 안 좋다고 하더라도 항상 넘칠 수밖에 없을 것 같아요. 요즘 시대엔 취업하려면 프로그래밍 배워야 하니까요


야근 없는 IT 분야 회사 많아요. 그런 회사는 제대로 된 기초 탄탄한 직원을 원하죠.


하드웨어 컴퓨터 공학과 전자과[정보통신 분야와 컴퓨터 공학과, 소프트웨어]




3. 요즘 널리 퍼지고 있는 오해 (프로그래머분들 ... 제조업 무시하지 마세요 ㅠㅠ)


저는 인문계에서 컴공으로 편입하려 합니다. 우리나라에서 인문계 학생인 저도 컴공의 인식은 안 좋았습니다. 지극히 간접적으로 들은거임에도 ...


하지만 현재와 미래소프트웨어의 시대라고 단언하고 싶습니다. 현실을 봐야죠. 한국에서의 일보다는 차근차근 코딩의 기초를 닦으면서 영어 죽어라 해서 해외로 취업을 갈 것입니다. 한국은 지금 정책적으로 사회적으로 미쳐 돌아가고 있는 거지요. 지금 제조업이 천년만년 갈 것도 아니고 끽해야 5년 봅니다 저는 ...


원천기술도 없고 R&D에 투자도 안 하면서 무슨 수출을 한다고 ...


지금 대한민국 밖의 IT 분야는 사물인터넷이다 무인 자동차다 빅데이터다 보안 네트워크다 등등 소프트웨어가 없으면 발전할 수 없는 환경입니다. 문과로서 25년을 살았고 고등학교 때 재수할 때 공부도 나름 열심히 했지만, 대세를 따르긴 해야겠죠. 전망은 IT 분야잖아요.


한국은 전체적인 의식이 변하지 않는 한 추락하게 될 거라고 장담합니다.


IT 분야 미래 전망[개발자 수명과 연봉 논란]


뭔가 오해를 하고 계신데, 어느 나라건 제조업이 받쳐주질 못하면 산업이 발전하질 못합니다. 사물 인터넷이건 자동차건 빅데이터 보안 등등 제조업 기반의 산업도 살아야 다른 산업도 삽니다.


필요 없는 분야란 건 없습니다. 상생해야지 하나를 배척해선 안 되죠. 구글의 무인 자동차도 따지고 보면 제조업 기반입니다. 오히려 융합이란 단어에 대해서 의미 부여를 크게 해야 할 시기입니다.

하하 ... 제조업이 천년만년 갈 것도 아니라고요?


그럼 한국 제조기업들이 5년 내에 모두 사라진다고 생각을 하는 건가요?  하하... 웃음밖에 나오지 않네요...어디서 그런 발상이 나오시는지 뇌의 구조가 정말 궁금합니다.

  • .......!!
  • .......??
  • .........!!


혹시 초딩? 현실을 몰라요? 


IT 분야 전망 소프트웨어 하드웨어[정보통신 분야와 컴퓨터 공학과, 소프트웨어]


얼마 전에 IT 분야 대기업인 『네이버에서 하드웨어 분야에 투자』할 거란 기사가 나왔더군요. 제조업은 모든 산업의 근간인데 요즘엔 제조업을 무시하는 분들이 많네요;;


안타깝습니다. 프로그래머의 소프트웨어가 아무리 좋아도 하드웨어가 받쳐주질 못하면 안 되고, 하드웨어가 아무리 좋아도 소프트웨어가 받쳐주질 못하면 안 되는 건데요. 미래 전망 밝히려면 제조업 성장해야 돼요.


예전 댓글 소개를 마치며 첨언하겠습니다.


요즘 제조업과 하드웨어 분야가 마치 소프트웨어 발전에 장애물이라 생각하는 분들이 종종 보입니다. 하지만, 아무리 좋은 소프트웨어라도 하드웨어가 받쳐주질 못하면 절대로 성공할 수 없어요.


평창 올림픽에서 벌어진 인텔의 드론쇼. 하드웨어 스펙이 받쳐주니 비록 녹화였지만 환상적이지 않았나요?


IT 분야 전망 오해하지 마세요. SW, HW 둘 다 좋습니다[개발자 수명과 연봉 논란]


제조업은 사회의 근간입니다. 2009년 미국발 경제 위기, 2011년 유럽발 경제 위기, 2012년 (맞나?) 국제 유가 폭등 사태. 이때 경제 위기 견뎌낸 나라의 공통점은 제조업 강국이라는 것이죠. 대표적으로 독일이 있습니다. 경제가 어려울 때, 제조업이 탄탄하면 물건을 찍어내서 자금을 융통할 수 있으므로 제조업이 강해야 나라가 강합니다. 미래도 보장되죠.


최근 수출 기업들은 반도체 호황과는 반대로 조금 어려운 상황인데, 아무튼, 제조업이 무너지면 나라가 무너집니다. 프로그래머의 소프트웨어, 하드웨어를 뒷받침하며 나라의 근간이 되는 제조업 분야는 탄탄해야 합니다.


IT 분야 전망 오해하지 마세요. SW, HW 둘 다 좋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