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조 대조천왕 석호의 태자 문제, 고구려 공격, 장안 증축 [21화]

후조 대조천왕 석호의 태자 문제, 고구려 공격, 장안 증축 [21화]


후조 건무 3년(337), 안정의 후자광이 스스로 불태자를 칭하며 반란을 일으켰으나 장군 석광에게 제압당한다. 후자광은 대진국(로마)에서 온 것으로 기록되어 있으며 불교를 빙자하여 반란을 획책한 것은 특이하다 할 수 있겠다.


석호는 불교를 신봉하여 구자국 출신의 불도징을 크게 대우했는데 사공 이농에게 아침저녁으로 문안을 드리게 했고 조회가 열리는 날에는 태자와 여러 공작이 불도징을 부축하여 전각에 오르게 하는 등 후조 전역에서 불교를 숭상하는 문화를 스스로 만들었다.


불도징은 이후 석호가 황태자 석수의 문제를 함께 논의하기도 했다.


석선 일러스트석선석호 일러스트석호석세 일러스트석세




같은 해, 석호는 대조천왕을 칭하며 석수를 황태자로 삼았다.


석수는 황태자에 책봉된 뒤 여인을 납치, 강간하여 목을 베어 죽이거나, 『미모의 여인』을 목베어 금 쟁반 위에 목을 올리고 감상했다. 비구니와 관계를 맺은 뒤 토막 살인하여 말, 양 등과 함께 큰 솥에 넣고 끓인 뒤 누가 인육을 맞추는지 내기를 하는 등 싸이코가 보여줄 수 있는 행위를 계속 보여줬다.

후조 황태자 석수에게도 고민이 있었나니, 영조가 떴다 하면 벌벌댔던 사도세자처럼 그도 역시 석호에게 시달렸다. 석수가 조정 대사에 관한 건의를 올리면,


"이런 작은 문제를 어찌하여 올리는 것인가?"


며칠 동안 보고를 올리지 않으면,


"조정 대사를 왜 나에게 알리지 않는 것인가?"


라면서, 큰 몽둥이로 아버지 석호에게 맞았다.



석호 황제 폭군 장안 증축[위진남북조 시대] 5호16국 후조



결국 병을 핑계로 다시는 정사를 처리하지 않았다. 이후에도 석수의 기행은 계속된다. 아버지가 총애하던 동생인 하간공 석선과 낙안공 석도를 미워해, 술을 마시던 도중,


"내가 지금 기주로가 석선을 칠 것이다. 좇지 않는 자는 모두 참한다."


라고 했다가, 이안이 말고삐를 잡고 간하여 간신히 돌아왔다. 석수의 생모인 정황후는 이런 아들의 미친 행동을 이미 알고 있었으나 궁인을 보내 엄하게 타이르는 게 고작이었다. 석수는 어머니가 보낸 궁인들을 찔러 죽이며 스트레스를 풀었다.


이때까지도 석호는 석수가 이렇게까지 미친 줄은 몰랐던 것으로 추측된다.

오히려 석호는 태자 석수가 걱정되어 여관을 보내 석수를 살펴보게 했으나 석수는 되려 아버지에 대한 반감으로 그들을 죽일 뿐이었다. 후에 이런 사실을 알게 된 석호는 대로 해 석수의 수하 이안 등을 고문 후 죽였고 석수는 동궁에 유폐했다.


이후에 반성하는 기미와 전장터에서의 전공을 고려해 사면했으나 조회에 참석했다가 갑자기 밖으로 뛰쳐나가는 등 기행을 멈추지 않았다.



후조 동진 대조천왕 영역[위진남북조 시대] 5호16국 후조



석호는 결국 참지 못하고 최후의 결단을 내린다.


"태자는 응당 모후에게 문안해야 하는데도 어찌하여 이처럼 하는 것인가?"


석호는 석수의 폐서인을 선언하고 동궁으로 병사를 보내 석수를 비롯해 비첩, 손자, 손녀 등 26명을 죽인 뒤 커다란 관에 한꺼번에 집어넣어 더러운 땅에 묻어버린다. 또한, 동궁의 신료 2백여 명을 주살하고, 석수의 생모를 동해태비로 강등시킨다. 그리고 하간공 석선을 황태자로 삼는다.



후조 황태자 석선 석도[위진남북조 시대] 5호16국 후조



이전에 석호는 자신을 따르며 전장터를 함께 누비던 『큰아들 석수』를 총애하며 이런 말을 했었다.


"사마씨 부자 형제는 서로 다투며 죽였다. 그래서 짐이 지금 중원을 차지해 칭제하게 된 것이다. 자세히 보면 우리 부자는 감정이 매우 풍부하다. 내가 가히 아철阿鐵(석수의 아명)을 죽일 수 있겠는가?"


석선을 황태자로 삼은 뒤에도 석호의 폭군 행보는 계속 이어진다. 고구려를 공격할 것도 아니면서 괜히 동해 일대로 군량을 보내는가 하면, 모용 선비와 무리한 전투를 벌이다 국력만 소모하기도 했다.



후조 수도 장안 낙양 석선[위진남북조 시대] 5호16국 후조


이 와중에 기주 8개 군에 메뚜기 재해가 심해 굶어 죽는 사람이 수만에 달했으나 낙양과 장안에 궁실을 조영하는데 병사 50만 명을 동원했다. 업성엔 주야로 토석을 날라다 화림원을 수축했는데 남녀 16만 명, 수레 10만 대가 동원됐다.


폭군답게 여색을 밝히는 것도 잊지 않았다. 전국에서 여관女官을 선발해 4만여 명을 뽑아 이 중 13세 이상 20세 이하의 여인은 동궁의 간택을 기다리도록 했다.


이후 16만 명을 징발해 장안의 미앙궁을 중건하고, 26만 명을 동원해 낙양의 궁전을 중수했으며, 이에 필요한 자금을 마련하려고 무거운 세금을 부과했다. 그러자 막대한 세금을 감당할 수 없었던 백성들은 자진하거나 처자식을 팔아야만 했다.




당시 석호가 총애하던 하간공 석선과 낙안공 석도도 큰 형인 석수처럼 아버지를 많이 닮았다. 이전에 석호는 이 둘에게 생살을 임의로 할 수 있는 007살인 면허를 부여한 적이 있었다.


대신들은 이들이 교만하고 방자해질 거라며 이를 거둬들일 것을 간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아마 살인 면허가 없었어도 그들은 살인을 즐겼을 거라 생각한다. 즉, 어차피 그럴 거 『살인 면허』야 있으나 없으나 결과는 달라지지 않았을 거다.



후조 대조천왕 석호의 태자 문제, 고구려 공격, 장안 증축 [21화][위진남북조 시대] 5호16국 후조



황태자 석선은


  • 한겨울에 나무를 베거나
  • 동군의 병사를 5만으로 늘리거나
  • 산천에 복을 비는 자리에선 16개 군단
  • 18만 명의 병사
  • 천자의 수레와 깃발을 사사로이 동원하는 등


 교만한 모습을 보였다. 물론 병사들에게 드는 각종 비용은 지역의 주민들이 감당해야 했다. 동생 석도도 형에게 질 수 없는지 기행을 일삼는다.


사사로이 병사 10여 만을 데리고 전국을 돌며 사냥을 즐겼고, 법제를 위반하며 자신의 태위부를 사치스럽게 꾸몄다.


 후조 대조천왕 석호의 태자 문제, 고구려 공격, 장안 증축 [21화]



댓글(2)

  • 막달리나
    2020.03.14 14:13

    후조 석호가 동해 일대로 군량을 보낸 것은 고구려를 위협하기 위함이 아니라, 고구려와 함께 전연을 협공하기 위함이 아닐지요...?

    • 2020.03.14 14:28 신고

      당시 고구려는 전연에게 털려서 힘이 없었어요. 미천왕 시신만 보더라도 ... ㅠㅠ

      후조가 딱히 고구려와 협공할 여지는 없다고 봅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