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대 컴공 복수전공 학생의 프로그래밍 학원 고민 (비전공 개발자)

인문대 컴공 복수전공 학생의 프로그래밍 학원 고민 


프로그래밍 캠퍼스 고민 : http://coderlife.tistory.com/451


앞선 글에 이어 적습니다.


사실, 인문대 다니면서 컴공 복수전공을 해서 취업한 분들의 실제 이야기를 듣는 게 가장 좋습니다. 제가 들어본 이야기로는 크게 두 갈래입니다.


  • 3학년 마친 후 휴학 - 프로그래밍 학원 다님 (6개월~1년 과정)
  • 졸업 후 - 프로그래밍 학원 다님 (6개월~1년 과정)


IT 개발자 인문대 3학년문과 IT 기업 취업, 융복합 인재



요즘은 15일 보름 과정이나 한 달 과정 밟은 비전공자 거의 안 뽑는 거로 알고 있습니다. 10년 전에는 그런 사람들도 뽑긴 했는데 프로그래머 채용하는 기준이 높아지면서 자연스레 안 뽑는다고 합니다.


단, 맨날 출장 가거나 야근에 박봉을 주는 악덕 회사는 아무나 막 뽑긴 합니다.


하지만, 나는 컴공 복수 전공으로 4년제 학사 학위 2개나 보유했는데, 아무 데나 갈 순 없다고 생각하지 않습니까? 솔직히 이야기하자는 겁니다.



학원 개발자 국비지원 교육문과 IT 기업 취업, 융복합 인재




인문대 3학년 마치고 학원 가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컴퓨터 공학과 학생 일부는 1학년이나 2학년 마치고 학과 공부를 따라가기 힘들어 한 학기 휴학하고 학원 다니기도 합니다. 창피한 게 아니라 오히려 『용기를 냈으니』 손뼉 칠 일이죠.


C언어, 파이썬, 자바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컴공 복수전공을 하려니 힘들어요. 집중도 안 되고요. 프로그래밍 학원에서는 나름 체계적인 순서로 교육을 하고 함께 공부하는 사람들과 최대의 성과를 내려고 노력합니다. IT 분야 프로그래밍은 독학이든 학원 공부든 최소 6개월 이상은 배워야 합니다.



학원 출신 개발자 강사문과 IT 기업 취업, 융복합 인재



스스로 할 자신이 없고 뭘 해야 할지 모르면 도움을 받아야 합니다. 단순히 프로그래밍 분야로 진로를 정했다면 빠르게 목표에 도달할 방법을 선택해야 하는데, 그게 국비지원 캠퍼스 학원입니다. 단기간에 집중 교육을 받으므로 효과는 분명히 있습니다.


하지만 학생 신분으로 학원에 다니려면 돈이 많이 들어요. 실업자도 아니고 재직자도 아니라 돈 내고 다녀야 합니다. 거기에 시간이 흐르면서 강사 의존도를 낮추려고 노력 많이 해야 합니다. 실무는 내가 하는 것이지 남이 해주는 게 아니니깐요.


컴퓨터 프로그래밍은 계속 배우는 자세에서 시작합니다. 경력자들도 끊임없이 공부하고 사용해야 하고요. 그게 매력이죠. 이걸 매력으로 느껴야 롱런할 수 있습니다.



IT 국비지원 교육 개발자문과 IT 기업 취업, 융복합 인재





(복수전공) 학원에서 모든 걸 해결할 순 없습니다. 단기간에 집중 교육을 하므로 얕고 넓게 배웁니다. 좋다, 나쁘다의 문제는 아닙니다. 교육자가 『하나에서부터 열까지』 모든 걸 알려줄 순 없어요. 그러니 과제도 하게 될 겁니다.


팀원들과 하나의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시작하는 방법과 끝내는 방법도 배웁니다. 프로그래밍 학원에선 열정과 패기를 느껴보는 게 좋아요. 다른 사람의 생각은 어떻고 코딩은 어떻게 하며 어떤 생각으로 설계하는지 함께 고민하고 배워보세요.

학교에서 배운 지식도 물론 중요합니다. 취직하면 업무를 배워야 하는데, 받아들이는 능력은 기초 지식에 따라 다릅니다. 다만, 경력자는 신입보다 업무 분석 능력과 코딩 스킬이 앞섭니다. 그래서 신입 포지션과 경력자 포지션엔 많은 차이가 존재합니다.


따라서, 인문대 출신 신입 개발자로 어필할 수 있는 건 열정, 패기, 흡수력, 기초 지식, 성실함입니다. 대학교 4년 동안 받은 학점이 큰 기준으로 작용합니다.


언론에서 학점 낮고 학사 경고 맞았음에도 성공한 사람들 소개하죠? 그거 일부입니다. 스티브 잡스는 심지어 대학 중퇴입니다. 근데 이런 천재들에게 대학 교육이 처음부터 필요했을까에 대해 의문이 들죠. 그러나, 대부분 사람은 천재가 아닙니다. 저 역시 그렇고요. 천재는 천재라서 성공하는 겁니다.



비전공 프로그래머 교육문과 IT 기업 취업, 융복합 인재





차라리 3학년 마치고 휴학하는 것도 생각해봄 직합니다. 다른 사람과 경쟁하는 것을 경험하는 것도 좋고 학원 다니면서 쌓은 인맥도 무시하지 못합니다.


할까 말까 고민할 시간에 어떻게 배울까를 고민하는 게 합리적입니다. 20대 청춘에 저지르고 후회하자는 생각을 해도 좋습니다. 저도 저지르고 후회하자는 생각으로 여기까지 왔네요. 컴공 다니는 걸 부모님이 반대하셨었거든요. 저도 마음이 흔들렸었는데 제 선택이 옳았습니다.


설령, 후회하더라도 결과에 대한 미련을 잊을 생각도 하셔야 합니다. 인문대 휴학 괜히 했다는 생각 말이죠.



인문대 프로그래머 출신문과 IT 기업 취업, 융복합 인재


어쨌든 휴학 후 6개월 교육 과정이라도 캠퍼스에서 수강하면 졸업할 시기엔 바로 취업을 노릴 수 있다는 것이 장점입니다. 졸업하고 뭐 했냐는 질문도 안 받을 테고요. 프로그래밍 학원을 고를 때도 너무 많은 분야를 가르치는 곳은 피하세요. 한두 가지 집중적으로 가르치는 곳을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마지막으로 너무 조급하게 생각하지 마세요. 아직은 학생 신분이라는 게 엄청난 장점입니다.


학원이 아니라 학과 교수님께 조언을 구해도 됩니다. 컴퓨터공학과 교수님들에겐 『연구실』이 있는데, 이곳 학생들은 방학 중에도 뭔가를 합니다. 그들과 컨텍해서 함께하는 방법을 찾아보는 것도 좋습니다.



인문대 컴공 복수전공 학생의 프로그래밍 학원 고민문과 IT 기업 취업, 융복합 인재



제가 3학년일 때, 수학과 여학생이 복수전공을 하게 되었습니다. 어느 교수님의 배려로 방학 중에 함께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여기서 말하는 프로젝트란 주로 정부 과제입니다. 리드는 당연히 대학원생이 하고, 간혹, 학부생이 있다면 그 학생들이 처리할 수 있는 가벼운 업무를 배정합니다.


이것 역시 사회에 나올 때 좋은 경험이 되겠죠. 당연히 이력서에 적을 내용도 생길 테고요.


방법은 많습니다. 중요한 건 나에게 맞는 방법이 무엇일까 고민하는 것이죠.


 인문대 컴공 복수전공 학생의 프로그래밍 학원 고민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