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개발자 IT와 사무직 사이에서 고민, 공부? 취미?

요즘 옛날 글 찾아서 읽는 재미에 빠졌는데, 얼마 전에도 여자 개발자 관련된 글을 하나 읽었습니다. 일단 어느 분이 몇 년 전에 적었던 글 하나 소개합니다. IT 업계 여성 취업 고민 글입니다.

 


◆ 고민

전 지금 25살이고 참고로 여자입니다.

2001년에 컴퓨터 정보 관리 과를 전공해서 1년 놀다가(재수생활) 사무직으로 전전하면서 2년을 보냈습니다. 잦은 이직에 이렇다 할 경력은 없고요. 25살이 돼서야 제가 경력 관리를 못 했다는 걸 알았습니다. 

후회가 됐죠. 학교를 갓 졸업했을 때는 꿈도 많고 뭐든 될 것 같았는데(참고로 네트워크 관리자였습니다) 너무 다른 일을 해왔네요. 너무 멀리 돌아온 감이 있습니다. 이번에 회사를 그만두고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내가 뭘 할 것이냐 곰곰이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도전하려고 합니다.

 

그러나 제가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되는 건지 모르겠네요.

 

학교를 다시 4년제 대학을 다녀야 할지. 아니면 학원을 다니고 (노동부에서 지원하는 곳) 조그마한 회사를 다녀야 할지.

 

it분야 여성 취업

 

그런데 학원 수강 시간이 꽤 길더군요 한 6~7개월 정도요. 그러면 제 나이가 26살인데, 너무 늦지는 않은지 또 한 가지 궁금한 거, 제가 이렇게 제2의 인생을 생각하고 도전하는 일에 과연 비전이 있을지 그게 궁금하네요.

 

물론, 처음부터 많은 돈을 받고 일을 하거나 고생안 할 생각을 안 하는 건 아닙니다. 그런데. 이렇게 해서라도 1~2년 경력을 쌓으면 제게도 좋은 소식이 오냐는 거죠, 너무 IT 업계가 죽는 죽는다. 하니깐 도전을 하고 노력을 해서 그만한 대가가 주어 지는지.


아주 하향길을 가고 있는 곳에 제가 몸을 던지는 게 아닌가 걱정이 되는 겁니다. 전 네트워크 관리자나 서버 관리 웹 프로그래머를 하고 싶습니다. 

어떻게 해야 제일 빠른 길인지 그리고 IT 분야 쪽이 정말 완전 하향길을 가고 있는지 궁금하네요.

 

◆ 어느 여학생이 여자 개발자 되려는 분에게 하는 조언

저는 현재 졸업을 앞둔 여학생입니다. 그냥 단도직입적으로 제 생각을 말씀드리겠습니다. 

 

전 취업시즌도 전에 프로그래머로 취직되어서 일을 하고 있습니다. 근데 정말 스트레스도 많이 받고 힘든 직업입니다. 야근도 많고요. 다른 회사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대게 개발자들이 정말 잘하는 사람 아니면 스트레스 많이 받는다고 하더군요. 물론 무슨 일이든지 그렇겠지만 저는 지금 전공 포기하려고 합니다. 님도 생각 잘해보세요.

 

정말 잘할 자신 없으면 하지 마세요.

 

너무 부정적인 의견인 거 같네요. 하지만 전 그래요.

 

스트레스받으며 죽을 때까지 공부하는 실력 없는 프로그래머보다는 취미생활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사무직 쪽이 나은 거 같아요.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이 바닥에서 정말 잘하지 않으면 살아남기 힘듭니다.


it분야 여성 취업

 

IT 업계 기술이라는 건 꾸준히 발전합니다. 하향 산업은 절대로 될 수 없습니다. 우리나란 90년대 시작해 이제 인프라 활성화되어 보급이 많이 이뤄졌습니다. 아직도 발전할 여지는 많아요.

 

다만, 공유경제를 공짜로 인식하는 등 IT 산업에 대한 이해도는 아직 성숙하지 않았다는 게 제 생각입니다. 이건 2000년대 초반도 마찬가지이며, 당시엔 더 심했죠.

 

IT 분야는 의료, 건축, 디자인 등 다양한 분야에 접목되었습니다. 10년, 20년 후엔 더 많은 분야에 접목되어 IT 없이는 안 되는 산업군은 더 많아질 겁니다.

 

예전에 고민 글 쓰셨던 분의 고민도 그렇고 요즘 신입 프로그래머 지망하는 분들도 그렇지만, 신입 보단 경력직 선호 현상은 심해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신입 프로그래머 요즘 구경하기도 어렵고, 그만큼 취업하기도 어려워요.

 

이제 배우는 입장인 사람도 있고, 다른 길을 갔다가 돌아온 사람도 있고, 하여간에 IT 바닥 자체는 출신 성분이 너무 다양합니다. 그만큼 전망 좋은 분야이며 많은 사람이 도전할 만큼 매력적인 산업군이기도 합니다.

 

근데, 굳이 이런 글을 쓰는 이유가 뭐냐면, 당시 여학생(예비 여자 개발자)이었던 사람이 쓴 글 때문입니다.

 

스트레스받으며 죽을 때까지 공부하는 실력 없는 프로그래머보다는 취미생활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사무직 쪽이 나은 거 같아요.

 

너무 철없는 소리 아닙니까?

 

it분야 여성 취업

 

스트레스 없는 업종이 어딨어요? 이건 사무직, 구체적으로 이야기하면 회사 경리나 인사과 업무 보조일 확률이 높겠죠. 이 업무를 만만히 봐서 하는 소립니다. 월말, 연말만 되면 인사, 경리팀 직원들 돈 맞추고 바뀌는 세법 공부하랴, 야근 자주 합니다.

 

세상에 만만한 일이 없어요. 여자 개발자 남자 개발자 힘든 건 마찬가집니다.

 

근데, 개발자는 스트레스받고 사무직은 스트레스를 상대적으로 덜 받는 게 무슨 뚱딴지같은 소립니까? 개발자 하면 취미 생활 못하나요? 스트레스와 취미생활 즐길 여유는 업종 문제가 아니라 회사 문제입니다.

 

구글에서 검색하면 나오는 글이라 혹시나 하는 마음에 이 포스트를 남기며, 마지막 요약글 몇 개 적습니다.

 

  1. 스트레스 안 받는 일은 없다
  2. 사무직 만만히 보지 마라, 개발자는 법 공부 안 하지만, 사무직은 법을 공부한다, 그것도 주기적으로
  3. 프로그래머는 평생 공부한다고? 사무직도 평생 공부한다!
  4. 말할 때 여자라는 전제를 달지 말아라, 여자가 뭐?
  5. IT 분야 미래는 창창하다. 늦은 나이라도 하고 싶다면 도전해라

it분야 여성 취업 - 일본 엔지니어

 

관련 글 3개

 

1. 늦은 나이에 개발자가 되려는 분들에게

https://coderlife.tistory.com/157

 

늦은 나이에 개발자가 되려는 분들에게

저는 살면서 개발자가 되려는 분들의 간접 상담을 딱 3번 해봤습니다. (친구들을 통해서요) 그리고 한결같이 부정적인 대답을 했었죠. 규칙적인 일정을 갖기도 힘들고 컨디션에 따라 결과물의 질적 수준에 큰 차이..

coderlife.tistory.com

 

2. 2012년 여자 프로그래머 망언, 남자는 야근해도 괜찮아

https://coderlife.tistory.com/122

 

여자 프로그래머 2012년 명언, 남자는 야근해도 괜찮잔아?

여자 프로그래머 2012년 명언, 남자는 야근해도 괜찮잔아? ※ 지난 2012년 12월 16일에 씀 관련 기사 블로터닷컴 - [블로터포럼] ‘여자’가 아니라 ‘개발자’입니다 이정현 : 성 차이에서 비롯되는 본질적인 체..

coderlife.tistory.com

 

3. 여자 개발자, 여성이란 핑계로 IT 떠나지 마라

https://coderlife.tistory.com/582

 

여자 개발자, 여성이란 핑계로 IT 떠나지 마라

컴퓨터공학과(컴공) 졸업하고 신입 개발자가 되었으나, 적성 문제로 IT 분야 떠나려는 분 이야기입니다. 모든 IT 업계 여자 개발자가 그런 건 아니지만, 내가 여자라서 더 힘들다는 식의 이야기는 해선 안 됩니다...

coderlife.tistory.com

 

ⓒ written by yowon009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