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전공 프리랜서 프로그래머 연봉과 4년제 학력 괴리감

우리나라처럼 고학력자 차별하는 나라도 없습니다. 공공기관에선 고졸 우선 채용 등으로 차별하죠. 인터넷에선 학력 높지만 일 못 하는 바보라는 사람들 소개 글도 많습니다. 어쨌거나 ... 프리랜서 프로그래머 이야기하면 ...


반대의 경우로 IT 업계 비전공 프로그래머인데 연봉 때문에 고민하는 분들 있죠. 분명 사회에선 학력을 중요하게 여깁니다. 문제는 4년제 학사 학위 졸업자인데 비전공자 프리랜서 프로그래머 라고 연봉 후려치기를 당하는 분들이죠. 냉정하게 생각할 게, 회사 입장에선 학원 졸업한 비전공자는 고졸, 대졸, 대학원졸 다 똑같이 봅니다.


이게 현실이라는 걸 인지하여, 연봉 관련된 괴리감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비전공 프리랜서 프로그래머 연봉과 4년제 학력 괴리감[20대 30대 신입사원 고민]

이 포스트에선 프리랜서 개발자 연봉이 얼마인지 다루지 않습니다. 민감한 이야긴 나중에 하고, 연봉이 너무 낮아 고민인 분들 속마음을 다룹니다.




비전공 프로그래머로 IT 업계 진입한 이상 비전공자 타이틀은 어느 시점까지 따라다닙니다. 벗어나려면 좋은 경력을 쌓아 어딘가에서 인정받아야죠. 그런 분들이 4년제 학력과 연봉에서 발생하는 괴리감을 느끼진 않을 거예요. 그렇지 않은 분들이 느낄 겁니다.


어쩔 수 없이 4년제 학위는 인정받지 못합니다. 경력이 없다면 신입 임금 테이블, 경력이 있어도 고졸 임금 테이블을 봐야 합니다.



주진우 김어준 김제동 따위 연봉[헌법 조무사 김제동 따위가 월 5,600 받는 세상, 좌파는 돈이 된다]



또한, 프리랜서 개발자는 개발 기간 준수, 빠르게 일을 마치는 속도, 기존 소스 응용력 등이 중요해요. 회사에선 프리랜서 개발자 한 달이라도 덜 써서 인건비 아끼고 싶어 하거든요. 이부분에서 비전공 프리랜서 프로그래머들이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합니다. 특히 신입이라면 더더욱.


자, 예를 들어보죠.


자연대 학생이 4년제 학사 학위를 취득했습니다. IT 업계 개발자로 살고 싶어 국비 지원 학원 수료합니다. 취업하고 싶은데 업체 제시 연봉이 너무 낮아 실망입니다. 나름대로 4년제 학위 취득한 사람인데... 라는 생각이 들어요.


연봉을 떠나 난 대체 무엇을 하고 싶었던 걸까? 라는 생각도 듭니다. 다행히 인력 알선 업체를 통해 신입 프리랜서 프로그래머로 사회생활을 시작합니다. 낮은 연봉, 4년 동안 배우지도, 들어보지도 못한 환경에서 일합니다. 마음이 답답합니다.


이게 내 적성에 맞는 걸까? 끊임없이 되뇌죠.

누군가 도와줬으면 좋겠는데, 자연대 나와서 물어볼 사람도 없어요. 답답합니다. 기계과 친구한테 물어보지만 "난 컴공 아니라 잘 모르는데"라는 대답을 듣습니다. 계속 답답합니다.


남자라면 군대 2년 + 대학교 4년 도합 6년이 지난 상황이라 조금 있으면 20대 후반, 곧 30대입니다. 조바심도 나요.




누구나 어렵다는 말이 위로의 말은 될 수 없습니다. 하지만 그게 진실입니다.


뭐든 어렵고 처음 접하는 일은 낯설어 손도 대기 싫습니다. 비전공 프리랜서 프로그래머로 학원 수료 후 프리랜서 개발자로 입사했다면 연봉 또한 낮을 겁니다. 그런 이유로 잡생각이 머리에서 떠나지 않겠죠.


지금보다 나아질 수 있다는 것을 눈으로 보고 느끼는 게 좋은데, 사실 누군가 끌어주지 않으면 접하기 어려워요. 그래서 경력자들 역할이 중요합니다. 미래를 함께 고민하는 공감 능력 필요해요. 불만, 불안, 걱정이 많으면 경력자를 찾아가 조언을 구하세요. 개발에 나서지 않는 PM 들에게 물어보는 것도 좋아요. 개발자 거쳐서 PM 맡는 분들 많습니다.


특히, 연봉 이야긴 조심스레 꺼내야 합니다.


내 연봉은 알려주되 남의 연봉 궁금해하면 안 됩니다.


"PM님 연봉은 얼마예요?"


이러면 PM은 마음속으로 선을 긋고 업무적으로만 대할지 모릅니다. 내 연봉만 오픈하되, 이 연봉을 더 높일 방법을 물어야 합니다. 그게 현명한 겁니다.



비전공 프로그래머 개발자 연봉[20대 30대 신입사원 고민]


종종, 자바 교육 과정 마치고 취업했는데 연봉 마음에 안 든다고 퇴사 후, 자바 교육 과정 다른 거 듣고 다시 입사하는 사람들 있는데 무모한 짓입니다. 제발 그러지 마세요. 어차피 프리랜서 프로그래머로서 바뀌는 거 없어요. 나이만 먹지.




연봉 때문에 생긴 괴리감으로 IT 분야 개발자의 길을 포기하려는 생각 보다는요. 이왕 적성에 맞는다고 생각하면 더 노력하는 게 좋다고 생각해요. 적성에 맞지 않으면 그만두는 것도 용기 있는 행동이고요.


만약 연봉, 월급 문제로 더는 안 되겠다 싶으면, 자신을 한 번 돌아보는 시간을 가져 보세요. 적성에 맞지 않는 이유를 발견하면 과감하게, 용기 있게 다른 분야로 가세요. 내 인생 내가 사는 거지 누가 살아주는 건 아니잖습니까.


최후의 수단으로 IT 업계 돌아가는 것도 고려해 보고요. 다시는 안 볼 것처럼 매정하게 마음속으로 끊는 것도 안 좋습니다. 한번 경험해 봤던 프리랜서 프로그래머 삶이 더 낫다는 생각이 들지도 모르니깐요.




  1. 프리랜서 개발자라서 소속감 없는 쓸쓸함이 원인일 수도 있습니다. 정직원도 생각해 보세요.
  2. 학위를 인정받고 싶다면, 프리랜서 개발자 포기하고 원래 직종으로 돌아가세요.
  3. 신입 연봉은 어디든 낮습니다. 나만 낮을 거란 생각은 버리세요.
  4. 내가 왜 프리랜서 개발자를 꿈꿨는지 초심으로 돌아가 보세요.
  5. 연봉 높이려는 노력에는 무엇이 있는지 경력자들에게 물으세요.
  6. 돈 이야긴 함부로 하지 마세요. 몸값 올릴 수 있는 이야긴 아무 때나 하세요.
  7. 기대했던 연봉, 제시받은 연봉 차이가 크면 실망하세요. 그리고 연봉 올리기 위해 분노하세요.


국비지원 프로그래머 비전공 성공[20대 30대 신입사원 고민]




관련 글


인문대 컴공 복수전공 학생의 프로그래밍 학원 고민 (비전공 개발자)


비전공 학원출신 개발자와 일해본 이야기 2개


파견직 개발자의 고충, IT 근로자는 동네북 (프리랜서)



ⓒ written by yowon009



댓글(6)

  • yowon009
    2019.08.08 12:37

    yowon009같은 소리하고 있네

  • 50대 프리랜서
    2020.12.28 07:03

    현재 IT업계에서 프리랜서로 일하고 있는 50대 인력입니다. 솔직히 고졸 프로그래머는 프리랜서 생활하기 어렵습니다. 면접관이 학력하고 경력만 보는데, 프로필에 적혀있는 경력은 신뢰하지 않습니다. 즉 많이 알려진 대학 나온 프리랜서는 쉬는 기간 없이 프리랜서 생활할 수 잇습니다.
    하지만 정규직은 다릅니다. 고졸자가 처음에는 적은 보수를 받아도, 정규직은 1년만 지나면 학력은 보지도 않고, 그야말로 실력만 보게 됩니다. 정규직 직원들끼리도 동료가 고졸인지 어느 대학을 나왔는지도 관심이 없습니다. 단지 그 사람의 생산성만 볼 뿐이지요. 저도 역사교육학과 나온 팀장 밑에서 일해 보았지만 회사나, 동료나 그 팀장을 깔보는 경우는 전혀 없었습니다.

    • 2020.12.28 14:26 신고

      맞는 말씀입니다.
      출신을 떠나서 일만 잘하면 누가 뭐라 하겠습니까.

      안 좋은 일을 겪다보니 사람들마다 저마다의 "작은 편견"이 생길 뿐이죠. 경험은 상대적이니깐요.

  • 2021.03.10 01:17

    비밀댓글입니다

    • 2021.03.10 05:49 신고

      제가 프리랜서 해본적이 없어서 잘 모르겠네요. 프리랜서 알선 업체가 많으니 그곳에서 확인하는걸 추천해요. 아니면 인맥을 통해서 프리랜서 개발자를 먼저 만나 보세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