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살, 30대 신입 프로그래머 IT 도전은 미친짓일까?

31살 프로그래머 도전 어떨까?

나쁜 선택일까요?

개발자 취업의 길을 선택해 ERP 관리자가 되고 나중엔 PL, PM이 되고픈 꿈을 가질 수 있어요. 그래서 회계 공부도 꾸준히 해야 하는데, 나이가 걸립니다.



보통 공무원이나 대기업 등을 준비하다 포기한 분들이 이런 고민을 하십니다. 멘탈이 나가서 정신 차리고 현실을 떠올리게 된 케이스라고 봐야겠네요.


나이는 들었고 취업하려고 보니 경력은 없고, 아르바이트 이력이라도 쓰자니 31살의 나이에 고작 이거밖에 없는지 자존감도 많이 떨어지죠.


30대란 나이도 그렇고, 여러모로 답답하실 겁니다.

보통 이런 경우엔 개발자의 길을 포기하라고 이야기합니다. 일단 나이가 많고 아무리 경력이 없다손 치더라도 손에 익은 일이 있을 테니 그 길을 걸으라고 조언하죠.


한편, 31살, 늦은 나이에 프로그래머가 되어 성공한 사람들도 있습니다. 하지만 잘 생각해 보세요. 늦은 나이에 프로그래머가 된 분들이라고 똑같은 고민을 안 해봤을까요?


신입으로 입사하기에 많은 나이임엔 자명합니다. 20대 나이 어린 사람들한테도 시장 경쟁력에서 밀리죠. 이것도 사실이고요.


그럴 때 3가지를 명확하게 따져보세요.


  • 개발자가 되고 싶은 이유 : 돈이든 꿈이든 상관없이
  • IT 분야 환상 : 대박 나서 수백억 벌어보겠다는 허황한 꿈 등
  • 중도에 포기하지 않을까 : 만만해서 시작하면 포기도 빠름


전 30대라면 도전해 보라고 이야기합니다.


일본 70대 프로그래머 할머니일본 70대 프로그래머 할머니


보통 인사 담당자들이 기존 직원과 비슷한 나이대의 직원을 선호합니다. 회사에 30대가 많다면 30대를 선호하고 40대가 많아도 30대를 선호합니다. 50대가 많은 회사라면 30대는 너무나도 좋아하죠.


나이가 채용엔 문제가 안 된다는 건 사실 거짓말이고, 위아래 직급 간 차이로 인해 나이를 안 보려야 안 볼 수 없는 분위기입니다. 어쨌든 이게 현실이고요.


중요한 건, 내 의지입니다.


박명수가 늦었다고 생각할 땐 정말 늦은 거라고 말했죠. 네. 31세에 IT 분야로 뛰어들기엔 늦었습니다. 나이도 많아요.


하지만, 의지가 확고하면 무조건 취업 실패하지도 않아요. 남의 눈치 보지 말고 몸으로 부딪쳐 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절실한 만큼 성공 가능성은 높습니다. 세상에 절실한 사람이 모두 성공하지 못하는 건 현실을 모르기 때문이죠.

뛰어난 엔지니어가 좋은 CEO가 될 가능성이 작듯이, 남의 말만 듣고 좋다 나쁘다 판단할 순 없습니다. 대부분은 천재가 아니므로 몸으로 겪는 것이 가장 좋은 선택지입니다.


그러니 도전하세요.


늦은 만큼 남들보다 더 많은 노력도 필요합니다. 굳이 개발자가 아니어도 자기 적성에 맞춰 처음부터 PL, PM의 길을 걷는 것도 좋은 선택지가 될 것입니다.


이 수많은 고민거리도 혼자 끙끙 앓아가며 스트레스받지 마시고, 가까운 학원이나 동사무소, 구청의 취업 지원 센터에 털어놓고 상담받으세요.



어떤 회사로 입사하게 될까?

나이 많은 신입 사원인 만큼, 평균 연령 높은 회사로 입사할 가능성 또한 높습니다.

20대가 한 명도 없는 극단적인 회사일 수도 있죠. 젊은 사람이 없는 회사 또는 젊은 사람을 일부러 안 뽑는 회사는 보통 이래요.


  • 일당백. 진짜 능력 좋지 않고서야 입사하기 힘듦
  • 2030이 피하는 꼰대 회사


몰라요. 그 회사 정보를 알아야 어떤 회사인지 감이 옵니다.


보통 31살 늦은 나이에 입사하는 분들은 잦은 외근, 장기 출장, 제조업 쪽으로 많이 가더군요. 제조업체는 아직도 80년대 마인드가 많은 곳입니다.

50대만 꼰대스럽다고 생각하시면 안 됩니다. 2030 젊은 꼰대 얼마나 많습니까? 생산직 비하하는 건 아니지만, 아직도 2차산업에 머물러 있는 우리나라 생산직들 마인드가 4차산업에 어울린다곤 생각하지 않습니다.


이런 곳에서 4차 산업 혁명을 바라보는 IT 프로그래머와 의견 충돌은 잦을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2030 IT 인력이 없을 수도 있어요.


2030 IT 인력이 일하기 힘든 환경일수록 늦은 나이에 도전한 분들이 유입될 가능성 또한 높습니다. 기존 인력이 기피하는 곳으로 입사할 가능성 매우 높아요. 이런 현실은 유념하세요.


인도 13세 코딩 천재인도 13세 코딩 천재


코딩하기에 좋은 폰트? 이쁜 폰트?

저는 29살 신입 때 추천받은 폰트를 아직도 씁니다. 다른 계열사 50대 프로그래머 아저씨가 Bitstream Vera Sans Mono를 추천해주셨는데 참 좋아요.


리눅스, 윈도우, 이클립스, 비주얼스튜디오, Qt Creator, 파이참 등 개발환경 가리지 않고 예쁜 폰트는 어디서든 사용됩니다.


예전에는 나눔고딕, 굴림, Andale Mono fixedsys 등이 유행이었어요. 지금도 일부는 개발자들이 애용하죠.


갑자기 폰트 이야기를 왜 할까요?

IT 분야에 도전하고 싶다면 현직 개발자들이 어떤 이야기를 주로 하는지 알아보세요. 취업하려면 업무적 능력이 중요하지만 (30대) 개발자끼리 공감대를 형성하고 마음을 나누는 것 또한 IT 회사에선 중요합니다. 무엇보다 신입이라면 실력보단 적응력이 우선입니다.

능력이 비슷하면 마음에 맞는 사람을 채용하겠죠. 이것 역시 자명합니다.


13세 코딩 천재는 있어도 13세 생산직 천재가 없는 이유13세 코딩 천재는 있어도 13세 생산직 천재가 없는 이유



31살, 늦은 나이가 고민이면 일단 도전하세요. 31세에 뭘 시작하건 다 늦었습니다. 그래도 이왕이면 비전 좋은 IT 분야 프로그래머의 길에 욕심을 내는 게 좋다고 생각해요.


다시 한번, 생산직 비하하는 건 아니지만, 40대 대기업 출신 고연봉 생산직들 50대에 무슨 일 할까요? 20년 걸려 모은 퇴직금, 2달 만에 가게 접으면서 날립니다. 잘 생각해 보세요. 비전 좋은 곳으로 사람이 몰리는 건 당연합니다.


현실을 보세요.

IT 분야는 늦은 나이에 도전해도 좋은 직종입니다.


관련 글

늦은 나이에 개발자가 되려는 분들에게

https://coderlife.tistory.com/157


프로그래머는 나이가 들면 못한다? 이유는? (50대 취업 문제)

https://coderlife.tistory.com/144


미취업자의 대안 직업이 프로그래머인가? IT분야가 만만해?

https://coderlife.tistory.com/259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